updated. 2018.2.19 월 01:52
비즈니스의 모든 사례, 사례뉴스
상단여백
HOME Books
인공 망막을 이식한 선수가 양궁에서 금메달을 딴다면?
인간의 자율성과 독립성은 어디까지 보장되는가.

 완벽한 시력을 제공하는 고해상도 카메라가 부착된 인공 각막 대신에 굳이 자연 각막으로 교체해야 하는 이유가 있을까? 왜 굳이 인간으로 머물러야 하는가?

 디지털 기술을 이용한 기능 향상은 이제 뇌의 영역까지 진입하고 있다. 실제로 최근에 암기 학습의 가치에 대해 의문을 제기 하고 있다.

 어쩌면 진시황이 찾던 불로초 같은 젊음의 샘과 비슷한 디지털 생명수가 아닐까

김도희  doreen@gainge.com

<저작권자 © 비즈니스의 모든 사례, 사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희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