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1 14:15 (목)
"나쁜 교과서 편찬 중단하라"…교계·시민 규탄
"나쁜 교과서 편찬 중단하라"…교계·시민 규탄
  • 곽성규 기자
  • 승인 2019.08.29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교총·시민단체는 교과서에 기재된 동성애 옹호와 잘못된 성교육 내용을 삭제해야 한다고 주장해
[이미지 출처=유튜브 영상 캡쳐]
한교총 종교문화쇄신위원회 기자회견 모습[이미지 출처=유튜브 영상 캡쳐]

최근 성평등 문제와 가짜 인권 등이 논란이 되는 가운데 학교 교과서에도 해당 내용이 담기면서 교육적으로 부적절하단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한교총 종교문화쇄신위원회는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교육정책 수정을 촉구했다.

지난 26일 기자회견에서 한교총과 시민단체는 교과서에 기재된 동성애 옹호와 잘못된 성교육 내용을 삭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집필기준을 수정해 기독교 역사 배제와 종교 차별적인 이슬람 편향 정책을 중단할 것도 요구했다.

생명인권학부모연합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초중고교 교과서 120권의 내용은 국회를 통해 법제화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50여가지에 이르는사회문화적 성을 인정하고, 부모를 인권침해로 신고하는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어 심각한 상황이다.

허태선 한교총 종교쇄신위원장 목사는 “현재 학교 현장은 정치 이념과 이권을 추구하는 각종 단체들의 각축장으로 변질돼 교육 정책을 흔들고 있다”며 “한국교회가 교육과 복지, 문화 등에 앞장서 온 만큼 정부의 나쁜 교육정책에 대해 시정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