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7 19:51 (금)
소상공인연합회·한국외식업중앙회·우아한형제들, 상생협약 체결
소상공인연합회·한국외식업중앙회·우아한형제들, 상생협약 체결
  • 문성훈 기자
  • 승인 2020.02.19 09:45
  • 댓글 0
  • 플러스친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19’ 피해 외식업 소상공인 위해 50억원 기금조성
매출감소로 정책자금 대출받은 소상공인들에게 이자의 절반 지원
[이미지 출처=중소기업벤처부]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 지난 16일 서울 나인트리호텔(인사동)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협약 주요 골자는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50억원의 기금을 조성해 이달 13일 이후 대출받은 정책자금에 대해 외식업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이자의 절반을 기금 소진 때까지 지원한다는 것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코로나19’의 영향이 지속되면서 매출이 급감하고 휴업까지 하는 가게가 늘고 있어 대책을 마련했다며 소상공인들의 경영난 극복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확진자 또는 의심자의 가게 방문으로 휴업을 해야 하는 소상공인에게는 해당 월 배달의민족 광고비를 환불해준다. 이는 19일부터 ‘배민사장님광장’에서 신청 가능하다.

또한 우아한형제들은 중소벤처기업부를 통해 손 소독제 7만5000개를 외식업 소상공인에게 전달한다. 이는 최근 정부, 공공기관, 소상공인단체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마스크, 손소독제를 지원한데 이어 민간에서도 동참하는 취지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들을 위해 플랫폼기업이 나선 것은 의미 있는 일이며 소상공인들에게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제갈창균 한국외식업중앙회장은 “우리나라는 어려울 때 서로 돕는 저력을 보여왔다. 외식업계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배달의민족은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와 함께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