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10:49 (금)
구직자 10명 중 4명 "비대면 방식으로 취업 준비"
구직자 10명 중 4명 "비대면 방식으로 취업 준비"
  • 홍수민 기자
  • 승인 2020.07.20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구직자 262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1.4%가 ‘언택트 취업 준비를 하고 있다’고 응답했다고 15일 밝혔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취업 준비에도 언택트 바람이 불고 있는 것이다.

사진=사람인
사진=사람인

 

구체적인 언택트 취업 준비 활동은 ‘취업 포털·커뮤니티 자료 활용’(58.4%,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동영상 강의 수강’(48.4%), ‘온라인 채용 설명회/박람회 시청’(25.6%), ‘온라인 자소서 첨삭·면접 코칭 등 수강’(16.8%), ‘온라인 스터디 모임 참여’(9.5%) 등의 순이었다.

언택트 취업 준비에 드는 비용은 월 평균 15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사람인 조사 결과 구직자들이 월평균 29만원을 취업 준비 비용으로 쓰고 있는 것에 비해 절반에 불과한 수치다. 실제로 언택트 취업 준비를 하면서 이전에 비해 취업 준비 비용에 변화가 줄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비용이 줄었다’는 응답(39.7%)이 ‘비용이 늘었다’(13.4%)는 응답의 세 배 가량 됐다. 46.9%는 ‘비슷하다’고 답했다.

오프라인 대면 취업준비와 비교한 언택트 취업 준비의 효율성에 대해서는 ‘비슷하다’(39%)는 의견이 가장 많았으나, ‘낮다’(35.5%)는 응답이 ‘높다’(25.6%)는 답변보다 9.9%포인트 높았다.

전체 응답자의 10명 중 7명 이상(74.6%)은 언택트 채용 준비에 대해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언택트 취업 준비가 긍정적인 이유로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아서’(69.7%,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고,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할 수 있어서’(65.8%)가 뒤를 이었다. 계속해서 ‘오프라인 대비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서’(38%), ‘여러 번 반복해서 열람·수강할 수 있어서’(21.5%), ‘대면보다 효율성이 높은 것 같아서’(17.2%) 등의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