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09 17:31 (금)
'브이(V)노믹스', 10가지 키워드에 집중하라!
'브이(V)노믹스', 10가지 키워드에 집중하라!
  • 이명철 기자
  • 승인 2021.03.18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트렌드코리아2021의 공동저자 이향은 교수, V노믹스에 적용할 인사이트 공유
레이어드 홈, 자본주의 키즈, 빠른 피보팅 등 새로운 고객과 경영환경에 대응 필요

18일, 3월 가인지경영세미나'가 열렸다. 트렌드코리아2021의 공동 저자인 이향은 교수가 '펜데믹 이기에 대응하는 기업 전략'이라는 주제로 '브이(V)노믹스'에 적용할 인사이트를 나눴다. 아래는 강의 내용이다.

V는 바이러스의 V입니다. 바이러스 시대의 경제 상황이 'V-nomics'입니다. 대면성이 높은 산업이 있고, 낮은 산업이 있습니다. 강연은 대면성이 낮습니다. 미용은 대면성이 높습니다. 언택트 시대더라도 머리는 가서 잘라야 합니다. 영화 산업은 어떻습니까? 지금 영화관 가는 사람 거의 없을 겁니다. 하지만 영화 산업은 호황입니다. 넷플릭스로, OTT 서비스로 영화는 더 열심히 봅니다. 대면성도 높지만, 대체성도 높은 산업입니다. 내가 속해 있는 비즈니스가 어느 정도의 대면성과 대체성을 가지고 있는지 돌아봐야 합니다.

이향은 교수가 V노믹스의 대응 전략을 공유하고 있다.
이향은 교수가 V노믹스의 대응 전략을 공유하고 있다.

'레이어드 홈'... 집의 기능이 확장되고 있다!

'레이어드 홈'이라는 트렌드를 눈여겨봐야 합니다. 코로나 시대에 가장 큰 변화의 장소는 '집'입니다. 집은 지쳐 들어가 쉬는 곳이었습니다. 코로나 시대에는 그 좁은 집에 '동시 수용 인원'이 많아지고, 체류 시간이 길어졌습니다. 우리의 집이 지친 몸을 쉬게 한다는 기능 외에 여러 가지 멀티플한 기능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홈의 레이어(겹)가 많아졌다는 것입니다. 시간을 오래 보내다 보니, 낡은 소파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아이들의 변변치 못한 책상, 책장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책상, 책장, 소파, 침대, 식탁 등 가구가 깜짝 호황을 보였습니다. 집 안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나의 '힐링 공간'을 예쁘게 꾸미고 싶어하기 시작했습니다. 이 트렌드의 파도를 타고 '오늘의 집'이라는 앱이 떴습니다. 가구 회사들이 유통 채널을 오늘의 집으로 갈아타고 있습니다.

두번째 레이어는 '응용' 레이어입니다. 집 바깥에서 하던 액티비티가 집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운동입니다. '홈트'라고 합니다. 홈트 시장이 호황입니다. 못 나가니까 집에서 어떻게든 운동을 해야 합니다. 유튜브 틀기만 하면 운동을 쉽게 할 수 있는 콘텐츠가 가득합니다. '홈 뷰티'도 똑같습니다. 에스테틱 전문 기기들이 가정으로 들어오기 시작했습니다. 이 산업도 전망이 좋습니다.

세번째 레이어는 '확장'입니다. 우리 집은 현관까지가 아니라, 자주 가는 편의점까지입니다. 슬리퍼 신고 슬슬 뛰어나가서 편의점에서 계란 꺼내 옵니다. 대형 마트 안 갑니다. 편의점 상품이 너무 좋아지고 있습니다. '슬세권'이 중요합니다. 슬리퍼 신고 나가서 조달 받을 수 있는 범위입니다. 분명히 집에서 해도 되는데, 집 앞에 카페 갑니다. 학생들이 거기서 수업 듣습니다. 분명히 집에 세탁기 있는데, 이불 빨래 가지고 빨래방 가서 이불 넣고, 유튜브 하고 있습니다. 좁은 집을 만회하는 겁니다. 이런 '확장' 레이어까지 집이 여러 기능의 층위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비즈니스가 대면성, 대체성이 높은지, 낮은지 살펴보십시오!"

'자본주의 키즈'의 시대... 이들의 라이프와 씀씀이는 우리가 경험하지 못한 것!

'자본주의 키즈'의 시대입니다. 자본주의 속에서 태어나서 먹고, 놀고, 입고 한 세대입니다. 돈과 소비에 편견이 없습니다. 이들을 상대해야 합니다. 이들의 계산법,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자기 스스로를 인적자본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이돌, 건물주가 되고 싶어합니다. 아이돌이 열심히 일하는 아빠보다 훨씬 많은 돈을 버는 것을 본 아이들입니다. '임장 데이트'를 아십니까? 연인들이 손잡고 부동산 알아보는 데이트를 한다고 합니다. 이 친구들은 자본주의에서 내가 번 돈으로 내가 좋아하는 소비하는데 누가 뭐라고 하냐고 합니다. '플렉스'하게 소비합니다.

명품 시장이 40대, 50대가 타겟이었는데, 이제 10대, 20대를 공략하고 있습니다. 대놓고 광고하는 것 인정합니다. 뒷광고 못 참습니다. 연대해서 이런 연예인들 공격합니다.

"빠르게 시도하고, 거둬들이고를 반복해야 합니다!"
"빠르게 시도하고, 거둬들이고를 반복해야 합니다!"

복잡하고 모호한 시대... 빠른 '피보팅'이 답이다!

'피보팅'도 트렌드 중 하나입니다. 스포츠 용어입니다. 방향을 빠르게 선회하는 것입니다. 스타트업은 비즈니스모델이 견고하지 않습니다. 빠르게 비즈니스모델을 수정해야 합니다. 빠르게, 애자일하게, 린하게 해보고 거둬들이고가 정말 빨라져야 합니다. 'VUCA' 시대랑 더욱 그렇습니다. 경영환경이 복잡하고 모호합니다. 계속 몸을 가볍게 해야 하고, 의사결정을 빠르게 해야 합니다. 펜데믹을 경험하면서 빠르게 태세 전환을 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하고, 얼마나 힘든 것인지 배웠습니다. 대한항공은 여객기를 화물기로 재빠르게 피보팅했습니다. 한 제약회사는 멍크림을 판매하는 회사입니다. 멍크림의 고객은 아이들이라 생각했지만, 실제로는 사용하고 있다는 것을 데이터에서 알게 되었습니다. 성형하고 바르던 것입니다. 이 사실을 알고, 모든 마케팅 문구를 바꿨습니다.

'롤코라이프' 세대입니다. 지루함을 견디지 못하고, 짜릿함을 좋아합니다. 재밌는 것, 기괴한 것, 병맛, 신박한 것을 좋아합니다. 비의 '깡', '달고나 커피 만들기', '곰표 밀가루 점퍼'... 쓰잘데기 없어보이지만 줄을 섭니다.

'오하운'이라는 트렌드도 있습니다. 젊음을 유지하려고 운동합니다. 하지만 패션도 갖춰야 합니다. 요즘 등산복은 레깅스입니다. 가서 한번 보십시오. 지금은 50, 60대 아줌마들도 레깅스 입습니다. 그거 입고 가야 등산한 겁니다. 그리고 정상 가서 인증샷 찍어야 등산한 겁니다.

'N차 신상' 세대입니다. 당근마켓 생각하면 됩니다. 중고나라는 불특정다수와의 거래했고, 중고를 거래했습니다. 당근마켓은 거의 신상 제품을 나랑 가까이 사는 어떤 사람에게 판매합니다. 굉장히 많은 아빠들이 주말에 자녀들 데리고 '당근 거래'하러 다니고 있습니다.

'CX 유니버스'는 고객이 상품과 서비스를 경험하는 모든 과정에서 겪는 감정과 반응을 잘 설계해야 한다는 이야기입니다. '레이블링 게임'은 MBTI처럼 '자기정체성'을 찾는 테스트를 사람들이 좋아한다는 것입니다. '나와 닮은 역대 대통령 찾기' 왜 해야 합니까? 그런데 합니다. 그리고 다른 사람과 비교합니다. 타자의 시선으로 본인을 설명해 주기를 원합니다. 나에게 레이블을 붙힌다는 것입니다. '휴먼터치'가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디지털이 강화될수록 휴먼에 대한 니즈가 더 커질 것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