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8 23:39 (수)
‘젊은 꼰대’ 1위…“내가 해봐서 아는데”
‘젊은 꼰대’ 1위…“내가 해봐서 아는데”
  • 손창훈 기자
  • 승인 2020.06.22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인 조사 “2030 꼰대 있다” 75.4%
‘답정너’·‘라떼는 말이야’ 등 빈번해
‘나도 꼰대’ 비율은 22.6% 그쳐
자료제공: 사람인 홈페이지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직장에 20~30대 ‘젊은 꼰대’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취업포털 사람인은 직장인 194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75.4%가 “직장 내 2030 젊은 꼰대가 있다”고 답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른바 ‘젊은 꼰대’ 유형으로는 자신의 경험이 전부인 양 충고하며 가르치려는 유형(57.8%,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자유롭게 말하라고 해놓고 결국 자신의 답을 강조하는 ‘답정너’(답은 정해져 있고 너는 대답만 하면 돼) 유형(41.3%), 선배가 시키면 해야 한다는 식의 ‘상명하복’ 유형(40.7%), ‘라떼는(나 때는) 말이야’ 등 자신의 과거 경험담을 늘어놓는 유형(35.1%), 나이부터 확인하고 어리면 무시하는 유형(28.7%), 사생활을 희생시키는 유형(26.4%) 등 순서로 나타났다.

젊은 꼰대의 특징으로는 ‘자신은 40~50대 꼰대와 다르다고 생각한다’(48.6%), ‘자신은 권위적이지 않다고 생각한다’(37.7%), ‘스스로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33.1%), ‘스스로 진보적이라고 생각한다’(16.1%) 등이 꼽혔다. 젊은 꼰대들이 상사를 욕하면서도 꼰대처럼 행동하는 것은 ‘꼰대 문화에서 자연스럽게 배웠기 때문’(45.6%)이라거나 ‘사람은 자기중심적으로 생각하기 마련’(42.4%)이라는 답변이 많았다.하지만 이번 조사에 응한 직장인들 가운데 스스로 꼰대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10명 중 2명(22.6%)에 그쳤다. 30대(26%)가 비교적 많았고 50대 이상(18.9%)이 가장 적었다. 40대는 20.8%, 20대 19.7%로 집계됐다. 응답자 71.5%는 꼰대 상사의 언행에 동의하지 않으면서도 호응했다고 답했다. ‘원만한 관계 유지’(67.5%), ‘따져봐야 달라지지 않음’(48.1%), ‘인사고과 등 불이익 방지’(21.8%), ‘회사 생활이 편해짐’(14.9%), ‘버릇없는 후배로 찍히지 않기 위함’(13.3%) 등이확인 이유로 꼽혔다.

요즘 2030 사이에서도 ‘꼰대 선배’ 때문에 고통을 호소하는 후배들이 많이 있다. 최근 발표된 '우리나라 대학생의 음주 행태 심층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대학생 약 3명 중 1명은 주변 권유로 인해 억지로 술을 마신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원하지 않는 술을  마신 경우는 '학과 신입생 환영회'(29.2%)가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습니다.

“어디 선배가 주는 술을 후배가~” 이라며 술 권하는 선배들의 말에 새내기들은 술잔을 받을 수밖에 없지 않을까?

젊은 꼰대는 직장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전문가들은 빠르게 변화하는 사회 탓에  2~3살 차이에도 다른 문화가 형성돼 갈등이 생긴다고 설명한다. 선배라는 지위로  후배들에게 갑질하는 젊은 꼰대를 향한 비난의 목소리가 거세다.

내가 만약 꼰대라고 느껴진다면 꼰대 방지 5계명을 마음에 새겨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