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1 18:03 (화)
새로운 소통의 문 앞에서 성장의 여행을 떠나다
새로운 소통의 문 앞에서 성장의 여행을 떠나다
  • 민수희
  • 승인 2017.04.18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에브라임트라이브 최사라 대표 인터뷰
[출처- 가인지캠퍼스]

Q. ㈜에브라임트라이브는 어떤 회사인가요?

 땅 끝까지 구제하며 세상에 감동을 주는 기업을 일구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자 2011년 ㈜에브라임트라이브를 설립하였습니다. 저희는 감성 가방브랜드 ‘IDEALITIC’ (아이딜리틱)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독창적이고 크리에이티브한 디자인을 창조하는 예술가와 디자이너들로 구성 된 IDEALITIC CREATIVE CENTER (ICC) 그리고 세계를 무대로 펼치는 해외사업 및 B2B를 전담하고 있는 중국지사 해은무역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Q. ㈜에브라임트라이브의 가인지 경영

 “지식근로자의 성장을 위한 유일하고도 확실한 학습 방법은 ‘피드백’이다.”이라는 피터 드러커의 말처럼 피드백의 중요성 알고 회사 안에서 적용할 방법을 찾던 중 보고서 형식을 AAR, AAP로 바꾸었습니다. 일간(Daily), 주간(Weekly), 월간(Monthly) 단위로 적용하여 회사 구성원들에게 더욱 간결하고 정확한 새로운 소통의 문을 활짝 열어주었습니다. 또한 부서별 각종 프로젝트 및 중요업무는 개별적으로 AAR+AAP로 정리하여 추후 필요할 때 언제나 꺼내어 볼 수 있는 참고 및 비교 데이터 시스템도 구축하였습니다. 이러한 피드백을 사내에 실천하면서 처음에는 작성조차 어려워하던 직원들이 AAR+AAP를 통해 ‘물류비용 절감’, ‘생산비용 절감’, ‘업무속도 및 생산성 증가’ 등 많은 긍정적인 성과를 직접 경험하였습니다. 성공경험을 통해 더욱 자신이 맡은 업무에 여러 낭비를 제거하고 점차 최고의 전문성을 가진 전문가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해은무역은 ㈜에브라임트라이브의 수출입 전문 기업입니다. 세계시장을 무대로 패션산업 중심의 국제무역과 해외투자, 글로벌 시장진출 및 유통 그리고 신소재개발 사업에 주력하여 세계를 향해 미래를 향해 끊임없이 도전하는 대한민국의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최고의 전문성과 성숙한 인격을 겸비한 이 시대의 인재들이 한마음으로 유ㆍ무형 가치와 감동을 창출해나가는 희망찬 기업이 되고자, 오늘도 세계를 무대로 전 임직원이 땀 흘리고 있습니다. 현재 해은무역은 B2B 사업을 중심으로 브랜드 업체의 OEM&ODM생산, 디자인 수출 뿐만 아니라 국내는 물론 중국, 동남아, 유럽, 그리고 북남미의 생산 및 판매 네트워크를 확장해 나가고 있습니다. 또한 다양한 고객의 요구를 적극 반영해 특화되고 경쟁력 있는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We Make Hope”라는 사업의 본질로 세계 곳곳의 거래처와 고객 여러분들께 비즈니스 이상의 가치와 희망을 전달해드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Q. ㈜에브라임트라이브 문화

 저희 본사에서는 매일 예배를 드립니다. 매일 아침 사무실에서는 찬양소리가 울려 퍼지고, 성경말씀을 함께 읽어 얻은 지혜를 업무에 적용시키는 Q.T 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가치경영, 인재경영, 지식경영을 통해 다양한 회사 문화를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점심식사 후 30분 모두가 한 테이블에 둘러앉아 각자 추천 받은 다양한 분야의 책을 읽습니다. 그리고 2주마다 독서토론의 시간을 갖습니다. 한 사람당 5분의 시간이 배정되고 자신이 읽은 책의 내용과 적용점 등 전체적인 프레젼테이션을 합니다. 처음 시작할 때 ‘독서토론’ 문화가 잘 정착 될 수 있을까 걱정도 했지만 지금은 서로 다른 책을 읽고 깊이 있게 지식을 공유하는 이 북클럽 시간이 기다려지고 발표도 열심히 준비하게 된다고 합니다.

 직원들이 기뻐 춤추며 일할 수 있도록 저희 회사에서는 크고 작은 파티가 자주 있습니다. 직원 모두가 크리에이티브하며 자유 속의 질서와 존중이 있는 이 세상에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낼 수 있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또한 하나님, 성경, 믿음 중심에 뿌리한 ‘㈜에브라임트라이브 스피릿’을 초석으로 킹덤 컴퍼니를 만들어나가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